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상한 제주2010.06.01 10:36






dprp


날씨가 너무너무 화창한 날에 제주도에 있는 세계자동차 박물관을 다녀왔습니다.
희귀하고 멋진 자동차를 볼 수 있는 특별한 박물관이네요.



입구에 들어서면 짜잔~!! 멋진 자동차가 우리를 반겨줍니당~^^
오래된 자동차같은데 앞에 경적(??)이 달려있네요.

  
 


 박물관은 약간 오르막을 올라가야 있습니다.
 올라가는 길에는 존웨인(John Wayne)의 즐겨 타던
 자동차 머큐리 몬테레이(Mercury Monterey) 가 있습니다.

 
 
  짜잔~!! 드디어 박물관 입구가 보입니다.
 깔끔한 건물이네요.

 

 들어서자마자 1950년대에 제작된 벤츠의 최초의 슈퍼카가 보이네요.
 50년도에 제작되었다는 사실이 의심스러울 정도의 정말 멋진 자동차입니다.

 

바로 옆에는 웨딩수레(?)같은 예쁜 자동차가 보이네요.
(자동차가 맞나???)

박물관은 늘 쭈~~~욱 돌러 봐야 되죠잉~^^
내부에서 찍은 멋진 자동차 사진을 쭈~~~욱
올려봅니다.

 
자동차 사진 모음 










 멋있죠.^^ 희귀한 자동차가 정말 많아서
 사진 찍는 재미도 있고 눈도 즐거운 곳입니다.
 어린아이들과 같이 간다면 정말 좋겠는데요~~
그 이유는...........




짜잔!! 이렇게 같이 자동차를 타고
운전해볼 수 있는 시설도 있네요.


 보너스

박물관을 나오다보면 보너스가 있어요.
마라도를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있는데
꼭~~날씨가 좋은날에 가시길...



자동차 박물관 근처에는 유리의성, 오설록, 5월의 꽃(무인카페)가 있으니
같이 가보시는 것도 좋겠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도움말 Daum 지도
한RSS추가버튼 믹시추천버튼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비회원
이상한 제주2010.01.13 09:53







왠만해서는 영하로 떨어지지 않는 제주도에서 올 들어 첫 영하권 기온을 기록했다. 어제 밤부터 눈발이 날리고 찬바람이 불더니 오늘 아침 출근을 위해 밖으로 나온 순간...뚝 떨어진 기온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




출근을 하기 위해 차에 쌓인 눈을 치우시는 분.. 올해 서울을 비롯해 다른 지방에서는 이보다 더 많은 폭설이 내렸었기 때문에 흔한 광경이겠지만 제주도에서는 찬바람에 의한 추위가 대부분이고 눈은 금방 녹기 때문에 이렇게 쌓인 눈을 보는 것은 오랜만이었다. (산간 제외)





도로 상황도 마찬가지.. 꽁꽁 얼어버려서 체인 없이는 자동차가 움직이기  힘들다. 걷는 것도 조심하지 않으면 넘어지기 십상이었다. 눈이 쌓이는 것은 괜찮지만 찬바람과 기온이 내려가면서 도로가 얼어버리면 사고 위험도 높아지고.. 혹시나 이걸 먼저 보고 나가시는 분들은 꼭 '체인'이 필수임을 말씀드리고 싶다.



자동차 없이는 움직이지도 않는 우리 오빠도 결국엔..버스를 타고 출근~ㅋㅋ 안전이 최고다..





현재 날씨 상황을 취재하기 위해 나온 방송사 차량.. 이제 금방 나오셨는지 길가에 잠시 정차 한 뒤에 체인을 채우고 있다. 오늘 뉴스에서는 부디 사고 소식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나 역시 출근 길을 재촉했다.




제설차까지 등장..;; 도로가 얼다보니 새벽부터 계속 제설작업을 하고 있었나보다. 육지보다는 그래도 눈이 빨리 녹기 때문에 염화칼슘까지 뿌리지는 않지만 사고 방지와 원활한 교통흐름을 위해서 오늘은 이 작업이 필수인듯!!




나처럼 걸어서 출근하시는 분들도 여럿 보였다. 앙상한 나뭇가지와 회색빛깔의 하늘이 한 겨울 추위를 실감나게 한다.




길가에 쓰러져 있던 오토바이..아침에 타고 오시다가 결국 포기하고 세워두신 건가? 곳곳에도 차를 끌고 나왔다가 도로 양 옆에 세워둔 차량이 많이 있었다. 현재 날씨 상태로는 저녁 퇴근할 때까지 눈이 많이 녹지는 않을 것 같은데..--;;

여러분들도 오늘과 내일을 절정으로 주말에는 점차 기온이 올라갈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를 믿고 외출 준비를 잘 하셔야 할 것이다. 항상 보온에 신경쓰고 따뜻한 차를 자주 마시면서 체온을 유지하시길~^^

한RSS추가버튼 믹시추천버튼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도르라







하이브리드카


'잡종·혼혈'을 의미하는 단어의 뜻 그대로 두 가지 동력원을 함께 사용하는 차를 의미한다.

방금전에 오면서 주유소의 가격을 보니 1710원이더라 헉!!뜨!! 전국적으로 1550~1700원 선의 휘발유 가격이 형성되어 있는데
정말 기름값 비싸서 나의 애마~를 못가지고 다니겠다. 경차도 이런데 소형차이상은 오죽할까?

그래서 문뜩 생각나는게 있었는데 ~ 그럼 하이브리드카는 얼마나 연비가 좋을까?
오늘 기사에 보면 GM이 시보레 볼트라는 하이브리카를 주력으로 삼겠다는 말이 나왔다. 대충 들어보니 리터당 거의 100km를 달릴 수 있다고 하는데...와우~!! 이런 써브라이즈~!! 라고 생각이 들정도의 자동차라 생각이 들었다.순수하게 연비만 따졌을 때~말이다.



(GM의 '시보레 볼트')

출처: http://cafe.daum.net/Antigravity/1UsO/51

그럼 과연 현재 한국에서 출시된 하이브리드카의 성능과 종류는 어떨까?
한국에서 시판된 차종은 현대의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 와 기아의 '포르테 LPI 하이브리드' 가 있다.
뭐~ 둘다~ 한 가족이라 생각하는 편이라 비교하는게 좀 그렇지만~ 우선 아반떼부터 보도록 하자.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



아반떼 HD와는 약간 외형이 달라보인다. 뭐~ 아반떼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았겠지만~ 말이다.
그럼 과연 아반떼 하이브리드의 연비는 어떻게 될까?
리터당 17.4Km라고 나온다. 물론 LPG이기때문에 대충 계산해보면 휘발류 반값이라고 생각하고
휘발류 1리터당 34Km를 간다는 결론이 나온다. 하지만 이게 과연 단순계산으로 판단할 문제일까?
내 생각으로는 하이브리드라는 부분에서 전기보다는 연료쪽에 중심이 되어있어 별로 확~ 느낌이 오지는 않는다.
음.....아직 부족하다는 생각이..............
뭐~ 안타봤으니 이런 말을 할 처지는 아닌듯~싶다..ㅠ.ㅠ (판단은 여러분이 하시면 되겠죠~ )

포르테 LPI 하이브리드



외형은 거의 비슷하며 특이한 것은 색깔이라는~ 음~ 친환경에 맞게 색이 나왔나보다.
하지만 노란 택시만 생각난다. 택시~!! 라고 손을 들고 싶어지넹~
연비는 17.8km/ℓ 이것도 역시 LPG라서 수치계산이 나온다. 아반떼랑 연비측면에서 별로 다른게 없다는....
역시 한가족이구나~라는 생각이 팍!! 듭니다.(판단은 여러분께서...ㅎㅎ)

현재 한국에 시판된 하이브리드카는 친환경을 내세워 홍보를 하고 판매를 하고 있지만 실상적으로 아직까지 연료에 의존하는 절약의 개념으로 진정한 아이브리드카. 즉, 연료를 부동력으로 사용하는 부분에서는 약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GM이 '시브레 볼트'를 시판하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르겠지만 앞으로 정말 기름값 걱정없이 차를 휑휑~ 몰고다니는
그날이 왔으면 좋겠다. (정유사에 관련된 분들에게는 죄송..ㅠ.ㅠ)

마지막으로~~~~ 나는 사고싶다..ㅠ.ㅠ 돈이 없어서 그렇지~ ㅎㅎㅎ

한RSS추가버튼 믹시추천버튼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이상한 개구리 Aznail